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입사관 구해령' 신세경-차은우-박기웅-이지훈-박지현 등 텐션 최고조 촬영 현장 공개!
 
김정화   기사입력  2019/08/26 [14:08]



'신입사관 구해령' 여사 신세경과 왕자 차은우의 로맨스가 시작됐다. 서로를 향한 깊은 진심을 확인한 두 사람이 달달한 첫 입맞춤을 나눈 것. 그 결과 ‘신입사관 구해령’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경사를 맞이했다. 이에 화기애애하게 촬영 중인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이지훈, 박지현 등의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돼 시선을 강탈한다.

 

MBC 수목 드라마 '신입사관 구해령(극본 김호수 / 연출 강일수, 한현희 / 제작 초록뱀미디어)' 측은 26일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기념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 등의 현장 비하인드 컷을 공개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조선의 첫 문제적 여사(女史) 구해령(신세경 분)과 반전 모태솔로 왕자 이림(차은우 분)의 '필' 충만 로맨스 실록. 이지훈, 박지현 등 청춘 배우들과 김여진, 김민상, 최덕문, 성지루 등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다.

 

지난 '신입사관 구해령' 21-24회에서는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해령과 이림이 첫 입맞춤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해령은 현왕 함영군 이태(김민상 분, 이하 함영군)와 좌의정 민익평(최덕문 분)의 대화를 엿들은 죄로 의금부에 하옥됐고, 예문관 사관들의 노력과 민우원(이지훈 분)의 지부상소로 풀려났다. 이후 해령은 함영군과 담판을 통해 사관의 입지를 넓히는 성과를 이뤄내면서 일과 사랑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았다.

 

그 결과 24회가 닐슨 수도권 가구 기준 시청률 7.6%로 드라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또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 역시 2.5%로 높은 수치로 수목극 1위의 자리를 견고히 해 의미를 배가시켰다.

 

공개된 사진 속 사랑을 시작하는 신세경과 차은우의 모습이 담겼다. 화제의 볼 뽀뽀 씬을 시작으로 함영군에게 시달리는 해령을 찾아온 이림, 예문관 회식에 참석한 그를 걱정스럽게 보는 해령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한다. 또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촬영 준비에 한창인 모습은 두 사람의 열정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게 해 감탄을 자아낸다.

 

이어서 아슬아슬한 줄다리기로 시청자들을 긴장하게 하는 왕세자 이진 역의 박기웅, 현왕 함영군 이태 역의 김민상의 훈훈한 투샷이 관심을 끈다. 카메라를 보고 활짝 미소 지으며 쌍 브이를 하는가 하면 함께 대본을 체크하는 등 친분을 과시하고 있는 것. 뿐만 아니라 박기웅은 박지현과 함박 미소를 지으며 촬영을 즐기고 있는 모습으로 포착돼 이들의 이야기에 대한 관심을 높인다.

 

아울러 목숨을 건 지부상소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긴 이지훈의 반전 매력이 담긴 컷들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그는 박지현과 장난기 넘치는 포즈를 취하며 선후배 케미를 뽐내는가 하면 하옥된 해령을 반기는 후배 여사들을 흐뭇하게 바라보고 있다.

 

이와 함께 지부상소 씬 촬영 후 이지훈, 박지현, 허정도, 이예림, 장유빈 등의 포스 넘치는 단체 사진과 흥 넘치는 회식 현장 사진도 함께 공개돼 뭉칠수록 시너지가 폭발하는 예문관 사관들의 이후 활약을 기대하게 한다.

 

'신입사관 구해령' 측은 "해령과 이림의 사랑이 결실을 맺고, 사관들 또한 한 발짝 성장한 가운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쾌거를 이루게 됐다"면서 " 시청자분들에게 더 좋은 스토리로 보답할 수 있도록 배우들과 전 스태프가 최선을 다해 노력하고 있으니 앞으로도 꾸준한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신세경, 차은우, 박기웅이 출연하는 '신입사관 구해령'은 오는 28일 수요일 밤 8시 55분 25-26회가 방송된다.

 

<사진제공- 초록뱀미디어>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26 [14:08]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