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새하마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광주시티투어버스 체험
 
이미루 기자   기사입력  2019/08/13 [23:55]

국내관광 활성화 위해 광주 관광현장 행보

- 오월버스 타고 오월 그날의 아픔 함께 해

▲     © 이미루 기자
▲     518 민주화운동 기록관을  찾은  박양우 장관© 이미루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여름 휴가철을 맞아 지난 11일 광주를 방문해 광주 시티투어 오월버스를 탑승했다.

 

박 장관은 2시간 30분동안 광천동 성당, 국군통합병원, 대인시장지하도, 5·18민주광장 등 오월사적지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연극과 음악, 관광이 어울어진 독특한 형식의 시티투어버스를 체험했는데 박장관의 이번 행보는 국내 지역 관광 명소 관심의 확대 및 국내 관광활성화를 위한 것이다.

 

오월버스는 최후의 항전지를 지키지 못하고 살아남은 소시민 K의 입을 통해 1980년 당시 들불야학에 참여했던 젊은이들이 5·18 민주 항쟁에 투신하는 과정과 그날의 아픔을 생생하게 재현해내는 광주만이 가질 수 있는 독특한 소재를 활용한 투어프로그램으로 새로운 세대들이 결코 잊지 말아야할 역사의 기억을 생생하게 재현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현재 시티투어버스는매주 일요일 오전 10시와 오후 3시 두 번 운영되고 있다.

 

오월버스에 탑승한 박 장관은 방문하는 장소마다 당시를 기억하는 한 사람으로서 진지하게 임했다. 오월을 재연하는 연극배우들에 적극적으로 호흡하며 프로그램을 즐겼다. 특히 마지막 코스인 5·18 민주화운동기록관의 기록물을 보며 소회에 잠기기도 했으며 방명록에 ‘5·18 광주민주화 운동! 대한민국과 우리 국민은 광주시민께 감사하고 또 감사드립니다라고 남겼다.

 

시티투어버스를 마친 박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한일 관광교류 감소로 인한 국내 관광시장 침체를 우려하며 국내 관광 활성화의 일환으로 이번 일정을 준비했다광주시티투어 오월버스와 같은 프로그램은 광주만이 가질 수 있는 콘텐츠로 광주지역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에도 홍보돼 활성화되고 상시화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또한 2019광주 세계 마스터즈 수영선수권대회 개막식에 참석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13 [23:55]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