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들 시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추밭을 마당으로 들인 어머니의 가을맞이
가을로 접어든다는 절기 입추(立秋)
 
이성진 기자   기사입력  2019/08/09 [08:00]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가을로 접어든다는 절기 입추(立秋)인 지난 8일 메주, 된장, 고추장 등 전통 장류를 생산하는 전통된장마을인 전남 강진군 군동면 신기마을 백정자(81, 식품명인 제65)씨가 밭에서 따온 고추를 말리고 있다.

 

덩그랗던 마당에

고추밭이 빠알갛게 웃는다.

엄니도 덩달아

손주의 가을을 성큼 물고와

파란 하늘같은 미소를 담는다.

푹푹거린 여름의 신나는 한 수에

붉은 오색 김치가

아른거리는 자식들 삶에 행복으로

수놓아지길 빌며~~~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9 [08:0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