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몸 정상 아니지만 딸의 말에 용기 얻어 출전”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 화제의 인물 <3>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19/08/08 [12:00]

- 37년만의 회귀70년대 수영스타 최연숙씨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에 자유형 5개 종목 참가 신청

70년대 중후반 32차례 한국신기록 경신한 기록 제조기

유학무산에 조기은퇴 후 결혼2년 전 뇌출혈로 투병 중

이번 광주대회는 잃어버린 나 찾아가는 과정의미 부여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최연숙(60). 대중들에겐 낯선 이름이지만 한때는 대한민국 여자 수영계를 주름잡았던 큰 별이었다.

 

1970년대 중후반 그녀는 8개 종목에서 무려 32차례나 한국신기록을 경신하는 등 발군의 실력을 보였다. 한국 수영계에서 70년대 전반부가 조오련의 시대였다면 후반부는 최연숙의 시대라는 평가도 받았다.

 

그런 그녀가 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선수권대회에 출전해 화제다.

 

최씨는 이번 대회에 자유형 50m, 100m, 200m, 400m, 800m 5개 종목에 참가를 신청했다. 지난 82년 마산전국체육대회를 끝으로 은퇴한 이후 풀로 되돌아오는데 무려 37년이라는 시간이 걸린 셈이다.

 

그녀는 이번 대회 참가 의미를 나를 찾아가는 과정이라고 설명했다. 조기은퇴와 결혼, 투병 등을 거치면서 잠시 내려놓았거나 잃어버렸던 자신을 다시 확인해 찾아가는 대회라는 것이다.

 

최씨는 내 능력을 절정에서 터뜨려보지 못하고 은퇴했다면서 그 점이 늘 아쉽고 마음 속에 남아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 등 더 큰 무대에서 배우고 싶었지만 주변의 만류와 외면으로 유학의 길은 끝내 열리지 않았습니다. 이후 동기를 상실해갈 즈음에 남편을 만나 결혼하면서 자연스럽게 은퇴를 하게 됐어요

 

하지만 그녀는 늘 물이 그리웠고 언젠가 되돌아가야 할 곳으로 생각했다. 다만 할 수 있을까라는 물음을 극복하지 못했을 뿐이다.

 

특히 2년 전 뇌출혈로 쓰러졌다가 30여 시간 만에 발견돼 가까스로 목숨을 건졌지만 이후 투병 생활로 다시는 물로 돌아가는 것이 불가능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최씨는 광주세계마스터즈대회 준비 겸 테스트 과정으로 지난 6월 용산마스터즈회장배 대회 50m 출전을 거쳐 이번에 참가했다.

 

“‘앞뒤 보지말고, 누구의 눈치도 보지말고 엄마 하고 싶은 것 하면서 살라는 딸의 말에 용기를 얻어 대회출전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의 몸은 정상이 아니다. 처음에는 의사도 만류했다고 한다. 가까스로 승낙을 받았지만 물을 발로 차지 못해 거의 손으로 수영을 하는 상태다.

 

지난 6월부터 하루 40분씩 훈련을 해오고 있다는 그녀는 이번 대회의 목표를 800m 완주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37년만에 용기있는 도전에 나선 그녀는 자신을 찾아가는 과정에 들어선 이 순간이 너무 행복하다. 앞으로도 수영을 계속하겠다며 환하게 웃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8/08 [12:0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