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작가들 시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휴식(休息)같은 친구로 다가오는 실안낙조
사천 실안선상카페 일몰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19/07/24 [11:38]
▲     © 전남방송-김영수사진작가
▲     © 전남방송-김영수사진작가


`누군가에게는 평범한 어촌마을이 퇴근길의 나에겐 사진공부를 하는 멋진 교과서가 되기도 한다` 는 김영수사진작가는 경상남도 삼천포에 거주하는 작가로서 그 호칭이 아직은 어색하다고 한다.

 

`저는 퇴근길에 이 곳을 지나갑니다....누군가는 "여길 또 가냐?" 합니다.

"매일 가는데 뭐하러 가노?" 저는 "고마" 라고 답합니다.

"고마 퇴근길 아이가?~"하면서 

퇴근 후 매일 이 곳을 지나가는 김영수사진작가는 자연이 주는 선물을 프레임에 담는 것이 그저 감사할 일이다고 하면서 수줍게 웃는다.

 

지난 일요일에 촬영한 이 사진은 태풍과 장마의 구름이 지나가면서 이루어진 아름다운 일몰로그 순간을 담았다고 한다.

이 곳은 전국의 일몰명소로 사진작가들에게 유명하지만 일반사람들에게도 추억을 담는 인생샷으로 핫한 실안선상카페가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24 [11:38]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