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새하마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립국악단, 차세대 전통예술인 ‘청춘 樂’ 공연
13일 남도소리울림터…국악 전공자 오디션 통해 선발된 7명 협연
 
정현택 기자   기사입력  2019/07/09 [22:25]

 

전남도립국악단이 오는 13일 오후 5시 남도소리울림터에서 차세대 전통예술인 협연 청춘 을 선보인다.

 

청춘 은 전통예술의 다음 세대를 이끌어갈 신진 국악인을 발굴하고, 젊은 국악인과의 협연을 통해 세대 간 교류와 교감을 이루는 공연이다.

 

전남도립국악단은 지난 6월 국악 전공 청소년과 대학()생을 대상으로 오디션을 실시했다. 이 가운데 선발된 7명의 협연자가 무대에 선다.

 

협연자는 김가현(가야금병창무등중 3), 김근희(판소리전남대 4), 김유정(거문고진도국악고 3), 박배화(해금이화여대 대학원), 육지용(대금중앙대 교육대학원), 장예은(가야금서울대 4), 최민준(대금전북대 4)이다. 지휘는 유장영 전남도립국악단 예술감독이 맡는다.

 

이생강류 대금산조 죽향을 시작으로, 굵은 선율과 호쾌한 것이 특징인 신쾌동류(신쾌동 명인의 거문고 가락 보존자) 거문고산조 협주곡, 판소리 적벽가 중 조자룡이 제갈공명을 호위하며 오나라 장수 서성과 정봉을 무찌르는 내용을 담은 가야금병창 조자룡 활 쏘는 대목’, () 최명희의 대하소설 혼불에서 받은 미학적 이미지를 해금으로 풀어낸 혼불- 시김등이 공연된다. 이 외에도 대금 협주곡 비류’, 판소리 협주곡 심청가 중 황성 올라가는 대목’, 가야금 협주곡 찬기파랑가77색의 협연으로 무대를 꽉 채울 예정이다.

 

유장영 전남도립국악단 예술감독은 국악계 미래 주역들과 함께 펼치는 아름다운 도전의 무대에 도민의 아낌없는 격려와 성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관람료는 일반 1만 원, 단체대학생 7천 원, 학생유료 회원(풍류 4남도 2) 5천 원이고 65세 이상 노인 및 장애인국가유공자(동반 1)는 무료다.

문의) 전남도립국악단 061-285-6928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7/09 [22:25]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