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순천시, 하천·저수지에 모기 천적 미꾸라지 방사
 
이준옥 기자   기사입력  2019/05/31 [16:51]

     

▲     © 전남방송

 

순천시는 오는 63일 순천만국가정원 호수정원에서 시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친환경 모기유충 구제를 위한 미꾸라지 방류행사를 가진다고 밝혔다.

 

이 날 순천만국가정원 외 해룡천, 신대유수지, 저수지 등에도 200kg의 미꾸라지를 어린이들과 함께 방류할 예정이다. 미꾸라지 방류로 인한 방제효과 만큼이나 어린이들의 환경사랑 실천학습도 기대된다.

 

방사된 미꾸라지는 1년생 이하로 주로 야간에 활동하며, 1마리 당 하루에 말라리아 모기 매개인 중국얼룩날개모기 유충을 600마리 이상, 일본뇌염 모기 유충을 1100마리 이상 잡아먹는 천적으로 알려져 있다.

 

또한 하천이나 호수 바닥 진흙에 들어가 산소를 공급하고 수질을 개선하는 등 일석이조의 친환경 방제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순천시 보건위생과장은 모기성충을 잡는 것보다 모기유충을 잡는 것이 감염병 예방에 훨씬 효과적이라며 주민들 스스로 내 집 앞 방치된 쓰레기, 폐타이어 등을 치워 모기유충의 서식지 환경 개선에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순천시는 생태·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으로 방역약품을 줄이기 위해 2006년부터 매년 미꾸라지 방류, 유용미생물 투여, 구문초 배부 등 친환경 방역에 힘쓰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31 [16:51]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