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잠들지 않는 곡성군 새벽영농기술지원단 호평
농업인이 주로 일하는 새벽시간에 현장으로 찾아가 영농기술 지원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19/05/14 [18:13]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5월 본격적인 영농철을 맞아 곡성군(군수 유근기)에서 운영하고 있는 새벽영농기술지원단이 농업인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고 있다.

 

새벽영농기술지원단은 영농현장에서 필요한 농사 기술과 정보를 제공하고 현장에서 발생되는 애로사항 해결 등을 위해 새벽시간에 직원들이 영농현장에 직접 찾아가는 대민 현장서비스다.

 

5월 현재 격주로 운영하고 있으며, 일손이 더 바빠지는 6월부터 9월까지는 영농현장 상담의 날로 확대해 매주 화요일에 운영할 예정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바쁜 농사철에 농업인이 찾아오길 기다리는 것보다 현장에서 일하는 시간에 직원들이 현장으로 찾아가는 것이 효율적이다.”라며 새벽영농기술지원단 운영취지를 밝혔다. 현장을 중시하는 곡성군의 농촌지도사업이 어떤 결과로 마무리될 지 그 성과가 기대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14 [18:13]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