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새하마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9광주대표음식 페스티벌 개최
- 10일 DJ센터에서 광주대표음식 지존 가린다
 
이미루 기자   기사입력  2019/05/09 [17:44]

- 100인 토론회·전시관 운영 통해 9개 후보음식 대상 평가

- 광주만의 독특한 맛과 이야기, 오감만족 광주음식 체험도

- 토론회·관객 평가, 공모전 결과 취합해 다음 주 최종 선정

 

▲     © 이미루 기자


미향 광주를 대표하는 맛깔스런 음식들이 한 자리에 모여 광주 대표음식의 지존을 놓고 경쟁을 펼친다. 10일 김대중컨벤션센터 다목적홀에서 열리는 광주대표음식 페스티벌이 바로 그것이다.

 

‘2019광주대표음식 페스티벌에는 이용섭 시장, 김동찬 광주시의회 의장, 시의회 환경복지위원회 박미정 위원장, 광주대표음식 선정위원회 김기태 위원장, 전문가, 시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한다.

 

광주 대표음식 페스티벌에서는 주제관, 시연관, 시식관, 체험관 등의 전시관이 나누어져 차려지고, 100인으로 구성된 시민과 전문가의 토론회가 열린다.

 

광주대표음식 선정위원회에서 전 국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사전 인식조사와 광주음식 공모로 추천된 음식 및 스토리 우수작 등을 통해 선정되어 본선에 오른 대표음식후보군인 9가지 음식에서대해서 최종 심사를 하고 광주 최고 대표음식의 지존을 선정한다.

 

본선에 오른 대표음식 9가지 후보군은 다음과 같다. 광주상추튀김, 광주오리탕, 광주한(), 광주송정리떡갈비, 광주주먹밥, 광주팥칼국수, 광주육전, 무등산보리밥, 광주애호박찌개 등이다.

 

먼저 100인 토론회가 열려 후보에 오른 9가지 음식을 놓고 시식, 조별토론, 평가표 작성 등을 통해 상징성과 차별성, 대중성 3개 분야별 적합음식 각 3가지씩을 선정한다.

 

광주음식 주제관에서는 맛있는 광주라는 별칭으로 9가지 음식에 대해 유래, 광주만이 갖는 독특한 이야기 등을 웹툰으로 제작해 전시하고 광주음식 관련 영상자료를 통해 시민들에게 광주 음식만의 특별함을 홍보하게 된다.

 

또한 광주음식을 부탁해를 주제로 4명의 청년 셰프(오명진 셰프, 정유석 셰프, 남예니 셰프, 오룡진 셰프)가 후보음식 4가지 시연과 전문 진행자의 시민참여 유도로 시연음식에 대한 추억담 및 음식이 갖는 의미에 대해 이야기하는 공간으로 진행하게 된다

 

1,3차 시연음식은 주먹밥, 상추튀김, 오리탕, 육전이며 2, 4차 시연음식은 떡갈비, 애호박찌개, 팥칼국수, 무등산보리밥이다.

 

아울러 행사에 참여하는 일반 시민들이 해당 음식을 맛볼 수 있도록 시식관을 별도로 운영하며, 전시관 관람 시 배부된 평가표를 작성해 제출토록 한다. 제출한 시민들은 추첨을 통해 3만원권 광주상생카드를 상품으로 지급할 계획이다

 

광주대표음식 선정을 위해 실시하는 100인 토론회 결과는 3가지 카테고리별로 추천된 음식을 당일에 공개하며, 이후에 100인 토론회 결과, 전시관 관람객 평가의견, 공모전 결과 등을 취합해 광주대표음식 선정위원회에서 다음 주 중 대표음식을 선정해 최종 공개할 계획이다

 

김일융 시 복지건강국장은 “2019광주대표음식 페스티벌은 시민과 함께 광주 대표음식을 선정하는 공론의 장으로 진행된다면서 맛의 고장 광주를 알리고 광주만의 특별함을 담은 대표음식을 선정하기 위해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 도시만이 갖는 음식문화는 최근 인기 있는 관광 상품이 되고 있으며 나아가 스토리가 입혀진 음식은 맛을 떠나 그 역사와 정신이 깃들여져 미래의 산업이 되고 있다.

 

▲  출처-다음   © 이미루 기자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5/09 [17:44]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