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초대형 천연향수로 달달한 곡성장미축제장
장미꽃의 다양한 색깔과 향이 렌즈를 건너면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19/04/22 [01:36]
▲     © 전남방송;곡성군청제공
▲     © 전남방송;곡성군청제공
▲     © 전남방송;곡성군청제공
▲     © 전남방송;곡성군청제공

친구야, 여기 한 번 봐 주겠니?

친구의 부름 속에 달디단 웃음이 렌즈 사이로 건너오면

붉은 장미는 크개 힘 주어 진한 향을 힘차게 내뿜는다.

그렇게 우정은

달달하고 커다랗게 꽃 파도를 탄다.

 

아랍어가 구르고

영어가 춤을 추고

중국어가 거닐고

일본어가 뛰고

태국어가 흐르고

인도어가 달리면

세계속의 장미는 덩실덩실 꽃잎을 펼쳐

 형형색색의 마술을 피워댄다.

 

아들아,

네가 이 아빠만한 나이가 되어

네 아이를 안고서 이 자리에 섰을 때

지금

이 향기가 변함없이 번져나갔으면 좋겠구나!

너도 이 아빠처럼

네 아이에게 퐁퐁 거리는 비눗방울을 조심조심

손으로 받아내어 신비로움을 보여주려하겠구나!

 

#곡성장미축제

#JNB전남방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22 [01:36]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