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승용, “4.3 재보궐선거 ‘패배의 책임’은 우리 모두에게 있다.”
 
전남방송   기사입력  2019/04/12 [19:33]

 

지난 <4.3 재보궐선거>에서 바른미래당 후보가 ‘3.57%’ 득표에 그치면서 손학규 대표 책임론을 주장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사실 손학규 대표와 저는 예전부터 악연은 아니었지만, 그렇다고 좋은 인연은 아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는 손학규 대표가 4.3 재보궐선거 결과에 대해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 라는 주장은 맞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부끄럽고, 불편한 진실을 말씀드리자면, 바른미래당은 작년 2018213일 창당 이후, 14개월여 동안 당지지율이 최고 높았던 때가 고작 8, 9%였습니다.

 

창원 재보궐선거에서 우리당 후보가 두 자릿수를 득표하지 못할 것이라는 것은 선거가 시작되기 전부터 이미 모두 알고 있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학규 대표는 창원에 내려가서 그 누구보다 열심히 뛰었습니다.

 

지금 손학규 대표 사퇴를 주장하시는 분들 모두가 진심으로 당이 잘 되기 위해서라고 믿습니다.

다만 생각과 방법이 다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일각에서는 바른미래당이 다음 총선을 치르기 위해서는 안철수 대표가 복귀해야 한다고 말씀하시는 분들도 계신다고 합니다.

 

과거 안철수 신드롬은 국민들이 안철수를 직접 불러내서, 국민들이 직접 만들어주셨던 것입니다. 그러나 지금은 국민들이 안철수를 찾지 않고 계십니다.

 

저는 예나 지금이나 안철수 대표에게 애정이 있는 사람입니다.

안철수 대표가 지난 몇 년 동안 정치를 하면서 부족했던 점을 스스로 채우면서 자숙한다면 언젠가 국민들은 반드시 그를 다시 찾을 날이 올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고 합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2 [19:3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