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흥군 가야금 신동 변예서, 카자흐스탄서 아리랑연곡 협연
- 카자흐스탄 아스타나 콘서트홀서 열린 연주회서 협연
 
여전화 기자   기사입력  2019/04/12 [07:08]

- 25현 가야금으로 아리랑연곡연주

 

▲     © 전남방송

 

장흥군 출신 가야금 연주자 변예서 양이 카자흐스탄에서 열린 윤기연 지휘자와 함께하는 아스타나 교향곡 연주회협연자로 나섰다.

 

공연은 지난 227일 아스타나(카자흐스탄 수도) 콘서트홀에서 열렸다.

 

카자흐스탄 국립 아스타나 필하모니 오케스트라는 한국에서 초청된 윤기연 지휘자, 변예서 가야금 연주자, 주예린 바이올리니스트와 함께 이번 교향곡 연주회를 진행했다.

 

4곡이 연주됐으며, 이 중 첫곡으로 연주된 아리랑연곡을 변예서 양이 25현 가야금으로 협연했다.

 

아리랑 연곡은 박정규 작곡가의 작품으로 각 지역 아리랑을 테마로 우리 민족의 흥과 경쾌함을 표현한 곡이다.

 

이날 공연은 카자흐스탄 주재 한국대사, 공사, 한국문화원장, 한국인, 고려인, 현지인이 관람하며 대성황을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올해 우리 나이로 15세인 변예서 양은 현재 국립국악중학교 가야금과 2학년에 재학중이다.

 

할아버지는 장흥군 관산읍장을 지낸 변동식 씨로 알려져 있다.

 

한편, 협연을 이끈 윤기연 지휘자는 서울대학교 음대와 러시아 국립음악원 출신으로 현재 공주교육대학교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2 [07:08]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