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걸출한 인재 배출의 산실’ 창평면 유촌마을. 유래비 제막식
 
임경혁 기자   기사입력  2019/04/12 [06:20]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아시아 최초 슬로시티로 지정된 담양군 창평면의 한 마을에서 마을의 유구한 역사를 기리는 유래비 제막식이 열렸다.

 

전통 쌀엿 제조로 유명한 창평면 유천리의 유촌마을은 지난 91400여 년의 역사가 깃들어 있는 마을 유래비를 세우고 기념식을 개최했다.

 

이날 제막식에는 유촌마을 출신인 고병주 담양부군수를 포함해 100여 명의 주민들이 모여 유구한 마을의 역사를 되새기고 유래비 건립을 축하했다.

 

유래비에는 건재 김천일 의병장을 비롯해 1629년 영의정에 추증된 학봉 고인후 선생, 지제교사헌부장령 등을 역임한 월봉 고부천 선생, 녹천 고광순 의병장 등 걸출한 인재들을 배출한 유촌 마을의 역사가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유래비 건립을 이끈 유촌마을 고재한 이장은 우리 유촌마을은 학봉공의 자손으로 문과 진사와 무과 영장이 모두 30인에 달하는 축복받은 터라며 앞으로도 나라를 위해 헌신한 선조들의 거룩한 뜻이 오롯이 계승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12 [06:2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