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세상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아프리카에 로마 유적인 콜로세움을 만나다.
엘젬 원형경기장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19/04/08 [21:22]
▲     © 전남방송-김민철 현지 가이드
▲     © 전남방송-김민철 현지 가이드
▲     © 전남방송-김민철 현지 가이드
▲     © 전남방송-김민철 현지 가이드
▲     © 전남방송-김민철 현지 가이드
▲     © 전남방송-김민철 현지 가이드
▲     © 전남방송-김민철 현지 가이드
▲     © 전남방송-김민철 현지 가이드

 

막시무스처럼 용감한 검투사가 되어 관중들의 환호를 받으며 검투실력을 보여주는 영화 글레디에이터 한 장면이 떠오른 북아프리카 검투경기 촬영장인 엘젬 원형경기장이다.

 

3만명을 수용할 수 있을만큼 세계 3번째로 큰 원형경기장으로 VIP석은 대리석이고, 그 뒤로 신분에 따라 자리가 마련되어져 있다. 지하 계단으로 내려가면 기독교를 믿는 죄인의 감옥, 검투사가 머물던 방,맹수들을 가둔 방,시체를 버렸던 우물 등이 있어 그 시절 쾌락과 고통의 흔적이 느껴진다.

 

그 당시 아레나에서 귀족과 시민들을 위한 각종 공연과 경기가 펼쳐졌던 역사적인 장소였던 원형경기장이 지금의 엘젬 도시 한가운데 고대 유적으로 남아 있어 북아프리카 속 로마 문화가 이색적으로 다가온다.

 

 

 

 

 

 

 

 

 

 

 

 

 

 

 

 

 

 

 

 

 

 

 

 

 

 

 

 

 

 

 

 

 

 

 

 

 

 

 

 

 

 

.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4/08 [21:22]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