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주승용 , 바른미래당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드시 동참해야
 
신종철 기자   기사입력  2019/03/21 [16:36]

 

 

오늘 바른미래당은 선거제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해 의원총회를 열었습니다.

 

정치는 대화와 설득으로, 의견이 다른 정당끼리 협상하는 것입니다.

 

협상이 ''아니면, '', 식으로 이어지면 서로 얻는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바른미래당 구성원 중 일부는 민주당이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안만 처리하고 선거제 개편에 대해서는 유야무야 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혹은 선거제 개편은 모든 정당이 합의를 해서 처리한다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계십니다.

 

그러나 저는 협상이란, 그리고 정치란, 10개의 안건을 협상 테이블에 올려놓고,

1개라도 얻어 낼 수 있다면, 그 협상은 계속 이어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패스트트랙 지정 후에도 우리는 330일이라는 협상의 시간이 있기 때문입니다.

 

또한 지금 바른미래당이 민주당, 민평당, 정의당과 함께 해 온 패스트 트랙 대열에서 이탈하는 것은 결국 자유한국당과 함께 하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습니다.

 

선거제개편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합니다.

 

때로는 속도가 느릴 수 있습니다.

하지만 언제나 방향만은 제대로 가야 합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9/03/21 [16:36]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