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천정배 "연동형 비례제 기본방향에 동의? 거기에 악마 숨어 있어"
"민주당, 한번도 흔쾌히 동의 안 해" "극히 안이하고 기득권 지향적"
 
전남방송   기사입력  2018/12/13 [14:20]
▲     ©전남방송

  

천정배 민주평화당 의원(광주 서구을)이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 요구에 대한 최근 민주당의 반응과 관련해 "(민주당은)'기본 방향에 동의'한다고 표현했다. 거기에 악마가 숨어 있다"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13일 오전 열린 민주평화당 의원 총회에 참석해 "민주당은 지금까지 한번도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동의한다고 흔쾌하게 말하지 않고 있다. 꼭 거기에 단서가 붙어 있다. '우리의 실정에 맞는'과 같은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12일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최고위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에게 "민주당은 그동안 여야가 논의해온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등 선거제도 개혁의 기본 방향에 동의한다"면서 "하루빨리 여야 5당이 이 기본 방향에 합의하고 구체적인 방안을 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서 논의할 것을 제안한다"고 말한 바 있다.

 

천정배 의원은 "마치 민주당이 야3당의 입장에 동조하는 것으로 보는 시각이 있는데 이건 잘못된 것"이라며 "민주당은 지금 여론에도 밀리고 야3당의 단식 투쟁에 신경을 써서 그런 이야기를 하고 있지만, 아직도 민심그대로선거제-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수용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천정배 의원은 "민주당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방향'으로 하겠다고 하면서 사실은 연동형 비례대표제가 아닌 거기에 자기들 기득권을 붙인 왜곡된 제도를 만들려 하고 있다"면서 "민주당은 딴 소리 하지 말고 민심그대로 선거제를 확실하게 받아들이겠다고 표명하고 자기 입장을 가지고 협상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천 의원은 " 민주당의 현재의 태도는 극히 안이하고 기득권 지향적이다. 국민들로부터 심각한 비판을 받아야 마땅하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2/13 [14:20]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