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의찬미' 이종석 첫 스틸, 암울한 시대 살던 천재극작가 변신
 
김병화 기자   기사입력  2018/11/16 [11:16]

 


‘사의찬미’ 이종석이 그릴 눈부시도록 슬픈 사랑은, 아픈 시대의 청춘은 어떤 모습일까.

 

11월 27일 SBS TV시네마 ‘사의찬미’(극본 조수진/연출 박수진)가 첫 방송된다. ‘사의찬미’는 조선 최초 소프라노 윤심덕과 그의 애인이자 천재극작가인 김우진의 일화를 그린 작품. 이종석과 신혜선이 주연으로 참여해 촬영 전부터 일찌감치 화제작으로 떠올랐다.

 

‘사의찬미’를 향한 대중의 뜨거운 기대와 관심, 그 중심에 이종석(김우진 역)과 신혜선(윤심덕 역) 두 배우가 있다. 연기력과 스타성을 동시에 갖춘 두 배우가 100여년 전 눈부시도록 아름답고도 슬픈 사랑의 주인공으로 만난 것이다. 두 배우의 남다른 작품 해석력, 캐릭터 표현력, 어울림을 익히 알고 있는 예비 시청자들은 ‘사의찬미’가 애타게 기다려질 수밖에 없다.

 

이런 가운데 11월 16일 ‘사의찬미’ 제작진이 천재극작가 김우진으로 분한 이종석의 촬영스틸을 기습 공개했다. 단 한 장면, 찰나를 포착한 스틸만으로도 암울한 시대를 살던 청춘의 고뇌와 아픔, 그 안에서도 빛을 거두지 않은 예술가적 감수성이 오롯이 담겨 있어 눈을 뗄 수 없다.

 

공개된 사진 속 이종석은 홀로 앉아 펜으로 무언가를 끄적이고 있다. 상념에 빠진 듯 진지한 표정, 많은 감정을 품은 듯 깊이 있는 눈빛은 예술가 특유의 섬세한 감성을 보여준다. 극중 천재극작가 김우진의 캐릭터 특징이 명확하게 보이는 장면이라고 할 수 있다. 이는 김우진이라는 인물이 실제 살았던 암울한 시대상과 연결되며 더욱 가슴 시린 울림을 선사한다.

 

무엇보다 배우 이종석의 캐릭터 표현력이 감탄을 자아낸다. 소품이면 소품, 비주얼이면 비주얼, 연기력이면 연기력 모든 측면에서 천재극작가 김우진 캐릭터를 완벽히 담아내고 있다. 카메라를 정면으로 바라보지 않았음에도 이종석이라는 배우가 지닌 이미지와 아우라가 고스란히 느껴진다.

 

SBS TV시네마 ‘사의찬미’가 특별한 이유는 여러 가지이다. 그 중에서도 이 작품이 주목을 받는 가장 큰 이유는 그 동안 깊이 다루지 않았던 천재극작가 김우진의 작품 세계를 재조명하기 때문이다. 익히 알려진 비극적 사랑 외에도 시대 때문에 울고 아파했던 청춘의 고뇌, 이를 예술로 승화한 청춘의 열정이 모두 담겨 있다는 뜻이다. 게다가 강력한 에너지부터 섬세한 감성까지 모두 담아낼 줄 아는 배우 이종석이 이를 그려낸다.

 

시대극으로 브라운관에 돌아오는 이종석! 그것도 비극적 사랑과 암울한 시대 속 청춘의 아픔, 예술가의 고뇌를 모두 보여줄 수 있는 ‘사의찬미’로 돌아온다. 촬영 스틸을 통해 ‘사의찬미’ 속 이종석을 향한 기대감은 더욱 높아졌다. 11월 27일 화요일 밤 10시 ‘사의찬미’ 첫 방송이 애타게 기다려진다.

 

한편 SBS TV시네마 ‘사의찬미’는 오는 11월 27(화)과 12월 3일(월), 12월 4일(화) 3일에 걸쳐 각 밤 10시 방송되며, 12월 10일(월)에는 SBS 새 월화드라마 ‘복수가 돌아왔다’가 첫 방송된다.

 

<사진제공= SBS ‘사의찬미’>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11/16 [11:16]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