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라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 지사, 국회의장에게 지역 현안사업 협조 요청
 
전남방송   기사입력  2018/08/09 [23:59]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9일 국제와이즈멘 여수세계대회에 참석한 문희상 국회의장을 만나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 건립,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와 에코생태식물공원 조성, 한전공대 설립 등 15개 핵심 사업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김 지사는 이 자리에서 기후변화 대응 농업연구단지의 경우 한반도의 아열대화에 대비해 국가 주도로 추진돼야 할 사업이라고 강조한 후 전남에 국립 에코생태식물공원을 조성해 싱가포르 가든 바이 더 베이와 같은 세계적 명소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어 우수한 생태문화자원을 가진 남해안이 대한민국의 새 성장축이 되기 위해서는 남해안권을 연결하는 광역관광벨트 구축이 절실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위해 여수세계박람회장 컨벤션센터 건립 남해안철도(목포~보성) 조기 완공 및 전철화 완도~고흥을 연결하는 서남해안 관광도로 건설사업이 정부 정책에 조속히 반영되도록 국회차원의 적극적인 협조를 바랐다.

 

김 지사는 또 과거 정부의 SOC 장기계획안에 전남에 꼭 필요한 핵심 SOC사업이 많이 빠져 있어 국고 확보가 쉽지 않다지역 균형발전 및 영·호남 간 교류 활성화를 위해서는 정부의 과감한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전남도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경전선(광주송정~순천) 전철화 전라선(익산~여수) 고속철도 건설 광주~완도 고속도로 및 광주~고흥 고속도로 건설 해남 북일~강진 도암 국지도 시설개량사업이 반드시 추진되도록 힘껏 도와 달라고 요청했다.

 

이밖에도 한전공대 설립 광양항 낙포부두 리뉴얼 무안국제공항 활성화 기반 구축 해양경찰 서부정비창 구축 백신 제품화 신속 지원 플랫폼 구축 서울~제주 고속철도사업도 함께 건의했다.

 

전라남도는 현재 기획재정부의 2019년 정부예산안 심의가 마무리 단계인 점을 감안해 도지사를 중심으로 해당 중앙부처와 기획재정부, 국회 등을 수시로 방문하는 등 국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8/09 [23:59]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