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손금주 의원, 아동 차량방치 아동학대로 처벌!
 
신종철 기자   기사입력  2018/07/27 [09:38]

의원 "차량방치 아동학대 규정으로 아동보호를 위한 국민 인식 높이고, 가슴 아픈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     © 전남방송


보호자 없이 아동만 차량에 남겨두면 아동학대로 처벌된다.

 

전남 나주·화순 손금주 의원(국회 운영위원회,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727(), 운전자·동승자 등 보호자가 주·정차된 차량에 아이들을 방치하는 것을 아동학대에 범위에 산입하도록 하는 아동복지법개정안을 대표발의 했다고 밝혔다.

 

최근 어린 아이들을 뜨거운 차량 안에 방치한 채로 자리를 비워, 아이들이 숨지는 사건들이 전 세계적으로 잇따르고 있음. 특히, 미국에서는 최근 20년간 이러한 문제로 인해 500여명의 아이들이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에서도 2년 전 광주의 한 유치원 통학버스 안에서 7시간 넘게 갇히는 사고를 당한 4살 아이는 아직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고, 지난 717일에도 30도가 넘는 폭염 속 어린이집 통학차량에서 7시간 동안 방치된 4살 아이가 숨지는 가슴 아픈 사고가 발생했다.

특히 폭염·한파 등 이상기온으로 인해 아이들의 차량방치 문제에 대한 심각성이 커져가고 있는 실정이지만 현행법상 아동 방치에 대한 처벌 및 신고 규정이 미비하다는 이유로 관련 문제에 대해 무관심한 실정이다.

 

손 의원은 이런 사고를 막기 위해 201710, 운전자 및 동승자가 차량에서 벗어날 때 미취학 아동을 차량 내 방치할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이나 5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는 도로교통법개정안을 대표발의 한 바 있다.

 

손금주 의원은 "차량 내 아동 방치 위험성에 대해 우리 사회도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미국과 캐나다 등에서는 어린이를 차량에 방치할 경우 사안에 따라 살인에 준하는 강력 범죄로 다룬다. 특히 혹서기·혹한기 때는 차량에 혼자 남겨진 어린 아이의 경우 생명까지 위태로울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며, "운전자, 동승자 등 성인 보호자가 주·정차된 차량에 아이들을 방치하는 것을 아동학대로 정의해 아동보호를 위한 국민 인식을 높이고, 소중한 아이를 잃는 가슴 아픈 사고가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27 [09:38]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