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아열대 작물“모링가”화순군 기후변화대응 틈새작목 발굴
모링가, 차요테, 여주 등 틈새소득작목화 실증재배 추진
 
전남방송   기사입력  2018/07/12 [21:43]

 

▲     © 전남방송

화순군(군수 구충곤)은 지구온난화로 작물 재배지역이 북상함에 따라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틈새 소득작목 발굴을 위해 모링가 작물 육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금년에 군은 모링가를 지역 틈새 작목으로 육성하기 위하여 3.3ha 면적에 실증재배를 추진하여 화순 지역에 맞는 노지형 재배 매뉴얼을 구축하고자 지난 6월 상순에 정식을 완료하였으며 수확물은 전량 식품회사 및 인터넷 업체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군은 아열대 작물인 차요테와 여주의 소득 작목화를 위해 현재 실증재배를 추진하는 등 기후변화 대응 유망품목 발굴 및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도 서북부 히말라야가 원산지인 모링가는 동남아시아가 주 생산지이며 생장속도가 빠른 낙엽성 나무로 열대, 아열대 지역에 주로 자생하고 있다. 특히 아연, , 철 등 92종의 영양성분과 46종의 황산화성분이 풍부하여 해외에서는 질병치료와 예방 목적으로 사용되어 기적의 나무로 불린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차요테 0.15ha, 여주 0.7ha 등 기후변화대응 작목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재배기술을 확립하여 농가에 보급하는 한편 소비자 인지도 제고를 통한 소비시장 확대로 아열대 작물 재배 농가의 소득 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7/12 [21:43]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