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담양군문화재단, ‘문예가의 집, 정원 목조각 워크숍’ 연다
7월 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진행
 
임경혁 기자   기사입력  2018/06/19 [05:25]
▲     © 전남방송

 

담양군과 ()담양군문화재단은 담빛길 2구간에 위치한 옛 군수관사 정원에서 간벌한 나무를 활용해 예술가들의 손길로 새로운 작품이 만들어지는 문예가의 집, 정원 목조각 워크숍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오는 72일부터 6일까지 5일간 펼쳐지는 이번 워크숍에는 5인의 조각가와 단체가 참여, 관사 정원의 수목정비 후에 발생한 목재를 활용해 벤치 기능의 목조각 작품을 제작한다. 또 무너지고 낡은 오래된 벽을 아트 벽으로 재탄생시키는 현장 퍼포먼스도 진행된다. 워크숍 마지막 날에는 참여 작가 및 단체의 작품들이 전시될 예정이다.

 

재단 관계자는 특별한 워크숍을 통해 옛 군수관사가 문화·예술이 공존하는 문예가의 집으로 재탄생해 주민의 쉼터는 물론, 지역의 문화예술활동가와 방문객의 문화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행사에 관한 궁금한 사항은 ()담양군문화재단 문화생태도시팀 (061-381-8241)로 문의하면 된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6/19 [05:25]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