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라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 신도심 거리공연 ‘우리동네 청춘버스킹’ 12일 개막
10월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30분 공연
 
전남방송   기사입력  2018/05/12 [04:08]
▲     © 전남방송

 

여수 신도심의 거리문화공연을 책임지고 있는 우리동네 청춘버스킹12일 개막한다.

 

여수시에 따르면 올해 우리동네 청춘버스킹은 이달 12일부터 1027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730분부터 930분까지 진행된다.

 

공연장소는 여문문화의 거리 내 2, 웅천상가, 선소체육공원, 소호동동다리 등 5곳이다.

 

특히 올해는 공연장소별로 정해진 주제에 따라 특색 있는 공연을 선보인다. 여문문화의 거리 1·2는 각각 청년존’·‘7080’, 웅천상가는 패밀리존’, 선소체육공원은 오디션존’, 소호동동다리는 연인존이다.

 

청년존에서는 청소년 댄스와 밴드 공연, 7080존에서는 7080밴드와 통기타 공연, 패밀리존에서는 마술과 어쿠스틱 공연이 준비돼있다.

 

오디션존은 지역 문화예술인들의 참여를 높이고, 실력 있는 버스커를 양성하기 위한 공간으로 사전 오디션을 통해 검증된 버스커들이 투입된다.

 

많은 연인들이 찾는 소호동동다리는 연인존으로 색소폰, 어쿠스틱 공연이 펼쳐진다.

 

올해 청춘버스킹의 개막식은 12일 오후 730분 여문문화의 거리에서 열린다. 어쿠스틱밴드 가을동화, 기타리스트 김지희, 댄스팀 제이러스, 그룹사운드 해인밴드 등이 축하공연에 나선다.

 

2016년 첫 공연을 시작한 청춘버스킹은 관람객이 지속적으로 늘며 건전한 거리문화공연 정착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끈다는 평을 받고 있다.

 

실제 관람인원은 201614204명에서 지난해 35107명으로 147%가 증가했다. 참여 버스커는 2016580, 2017897명으로 집계됐다.

 

시 관계자는 여수 원도심에 낭만버스킹이 있다면 신도심권에는 청춘버스킹이 있다공연지역별 특색 있는 거리문화공연이 연출될 예정인 만큼 많은 시민들과 관광객들의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2 [04:08]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