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라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 렌터카 유치로 지방세 수입 ‘800억 원’ 달성
 
진유정 기자   기사입력  2018/05/10 [02:55]

보성군은 렌터카 차고지 유치를 통해 ‘800억 원의 지방세 수입을 거두며 열악한 지방재정 해소에 큰 힘이 되고 있다.

 

지난 201410월에 차량등록 대행업체인 하이이노서비스(대표 윤형관)와 업무협약을 맺고 렌터카 등록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공시지가가 저렴한 군 유휴 주차장, 폐교부지 등 28부지에 연평균 2만대 이상 총 81천여대 렌터카 등록으로 1대당 99여만 원의 지방세수를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농협소유 부지와 폐교부지 등 12의 차고지를 추가로 확보했다.

 

차고지 총 40의 차고지에 10만대 이상의 렌터카가 등록될 경우 취득세, 등록수수료, 차고지 임대료와 매년 부과되는 자동차세를 통해 총 1,000억 원 이상의 지방세 수입을 거둘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렌터카는 일반 차량과 달리 등록 후 4~5년이 지나면 신차로 교체해 해마다 신규 렌터카 등록을 통한 지방 세수기반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유현호 부군수는 열악한 지방재정 해소를 위해 도입한 렌터카 사업이 순조롭게진행되고 있다, “안정적인 지방세수 확보로 군민이 행복하고 희망이 넘치는 보성 건설을 위해 만전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0 [02:55]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