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라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미공개 5‧18영상기록물, 누구나 볼 수 있다
5‧18기록관, 10~30일까지 일반시민 대상 상영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18/05/10 [02:53]
▲     © 전남방송

 

38년만에 최초 공개된 518영상기록물이 시민을 대상으로 518기록관 33D영상실에서 10일부터 30일까지 상영된다.

상영 시간은 518기록관 홈페이지에 공지

 

이에 앞서 518민주화운동기록관은 9일 오후 국립아시아문화전당에서 518 3단체장과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518민주화운동 미공개 영상기록물 상영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공개되지 않은 518영상물이 38년 만에 최초로 공개됐다. 이 영상은 1980520일부터 61일까지 적십자병원에서 헌혈하는 시민들, 국군통합병원에서 환자치료 장면, 전남도청 기자회견 등 광주 일대와 근교를 촬영한 기록물로 시위대와 계엄군의 대치, 적십자병원의 영안실, 시민궐기대회, 도지사 기자단 브리핑과 수습위원회 면담, 망월동 안장, 27일 이후 광주의 주요 기관과 시민들의 모습을 고스란히 전달했다.

 

518 관련 영상기록물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이번 공개된 영상기록물 은 1980년 광주의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사료적 가치가 높다.

 

 

518기록관은 이번에 공개된 영상물과 관련해 영상자료에 대한 정보, 영상물에 나오는 인물, 장소 등에 대해 시민 제보를 받는다. 다만, 518기념행사 기간 업무 추진을 위해 5월에는 접수만 받고, 6월부터 본격적인 확인 작업에 들어갈 예정이다.

- 제보 전화 : 518민주화운동기록관(062-613-8202, 8287)

 

미공개 영상기록물은 11일부터 한국영상자료원 상암동 본원과 파주 분원 영상도서관에서 멀티미디어 서비스로도 무료 열람할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5/10 [02:53]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