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새하마노>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성군, 소정 성창순 선생 1주기 추모공연
 
진유정 기자   기사입력  2018/04/13 [17:02]

 

▲     © 전남방송

 

보성군에서는 오는 22() 오후 5시 보성군문화예술회관에서 소정 성창순 선1주기 추모공연 소리 꽃! 님을 위한 판타지가 열린다.

 

공연은 ()보성소리보존회 주최/주관으로 성창순 선생의 소리 인생과 숭고한 뜻을 그 제자들이 되새겨 보기 위해 마련됐다.

 

추모곡 간다 간다’, 살풀이, 판소리 단가-백발가, 춘향가 중 열을 치고 짐작헐까’, 철현금 산조, 입제창 심청가 중 범피중류 대목’, 승무, 남도민요 육자배기, 삼산반락, 개고리타령’, 씻김굿 등이 진행된다.

 

성창순 선생은 1968년 전국명창경연대회 1등을 시작으로 전주대사습 장원, KBS 국악대상을 받으며 소리를 인정받고, 1991년 중요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 기능보유자로 지정되어 국악의 세계화에 앞장섰다.

 

무형문화재 보유자답게 미국, 일본, 프랑스, 벨기에, 네덜란드 등 17개국에서 320회 공연과 1991년 뉴욕 카네기홀에서 심청가와 춘향가를 불러 카네기홀에 오른 최초의 국악인으로 기록되기도 했다.

 

특히, 서편제 보성소리의 계승발전을 위해 남다른 열정으로 제자육성에 힘써 오시다가 지난해 15일 향년 83세의 나이로 타계했다.

 

군 관계자는 소정 성창순 선생을 기리는 뜻깊은 이번 추모 공연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3 [17:02]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