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70주년 4.3 추모…4.3전국화·세계화 적극 협력
이재정·장휘국·김석준·최교진 교육감·류혜숙 울산부교육감 제주 방문
 
전남방송   기사입력  2018/04/05 [00:59]
▲     © 전남방송

 

󰏚이재정 경기도교육감(현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장)을 비롯해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 김석준 부산광역시교육감, 최교진 세종특별자치시교육감, 류혜숙 울산광역시 교육감 권한대행(부교육감)43()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에서 봉행된 70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했다.

󰏚 이어 장휘국·김석준·최교진 교육감, 류혜숙 권한대행과 이석문 교육감은 이날 오후 2시 도교육청 기자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국 시도교육감협의회 제70주년 제주4.3추념일 담화문을 발표했다.

󰏚 다음은 담화문 전문.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제70주년 제주4.3추념일 담화문>

 

사랑하는 제주도민 여러분!

전국의 교육감들이 제주로 달려왔습니다. 어느 때보다 각별한 추모의 예를 안고 70주년 4.3희생자추념식에 참석하였습니다.

유족들과 도민들에게 인사를 드리며 영령들의 진정한 해원(解冤)을 기원하고 또 기원하였습니다. ‘잠들지 않는 남도를 부르며 한라와 함께 한을 달랬습니다.

 

존경하는 제주도민 여러분!

저희를 따뜻하게 맞이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교육자로서 4.3을 비롯한 한국 근대사의 진실과 교훈을 후대에 바르게 전하라는 진심어린 말씀을 깊이 새겼습니다.

 

4.3은 어둠의 장막을 걷어내고 뚜벅뚜벅 진실의 빛을 향해 걸어왔습니다. 그 길을 걸은 지 70년에 이르러 대통령이 참석하고, 온 국민이 추모하는 국가추념일이 되었습니다. 그 위상이 빛나는 4.3을 바라보며, ‘교육의 힘을 다시 한번 깨닫습니다. 4.3에 대해 숨 죽여야 했던 엄혹한 시절에도 교육은 뜨거웠고 정의로웠습니다. 제주를 비롯한 전국의 선생님들이 교실에서, 광장에서, 4.3을 증언했고 4.3의 진실을 알렸습니다. 교육이 있었기에 4.3은 어둠에서 빛으로 끌어올려졌습니다.

 

지난 70년 동안 4.3 진상규명을 위해 삶을 온전히 바친 이 땅의 선생님들께 깊은 감사와 존경을 드립니다.

 

대한민국은 이제 4.3을 넘어 새로운 역사의 길로 나아갑니다. 남과 북이 만나고, 북한과 미국이 만납니다.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한 이야기가 꽃필 것이고 진심어린 지혜가 모일 것입니다. 통일에 대한 염원이 70년 만에 현실로 이뤄질 수 있는 역사적 변혁기가 찾아 왔습니다.

 

4.3이 전령이 되어 찾아온 평화의 봄이 우리 아이들을 품어 감쌀 수 있도록 전국 교육감들이 기꺼이 중심에 서고, 진심을 다해 협력하겠습니다.

 

전국의 학교에서 제주4.3을 비롯한 518민주화운동, 대구228민주운동, 419민주혁명, 부마민주항쟁, 6·10민주항쟁 등 한국 근대사의 주요 사건들에 대한 교육이 올바르게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협력을 강화하겠습니다.

 

제주4.3이 내재하고 있는 보편적인 평화와 화해, 상생, 인권의 가치를 전국의 아이들이 계승하고 삶으로 체화할 수 있도록 교실 안에서의 교육만이 아니라, 수학여행 교류를 통한 현장체험 교육을 충실히 펼치겠습니다.

 

4.3의 전국화를 위해 향후 10년간 전국 일 만 명의 교사를 목표로 하고 있는 ‘4.3평화인권교육 전국 교사 직무 연수에 적극 협력하고 지원하겠습니다.

 

4.3의 세계화를 위해 올해 말 평화인권을 주제로 개최하는 3회 제주교육 국제 심포지엄에 전국 교사들과 교육 전문가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협력하겠습니다.

 

4.3을 비롯한 한국 근대사의 주요 사건들은 교육으로 기억하고 전승할 것입니다. 전국 교육감들은 그 역사적 소명을 안고, 항구적인 평화와 상생, 인권이 숨 쉬는 한반도, 나아가 아시아 공동체를 실현하는 길을 진심을 다해 걸어가겠습니다.

 

다시 한번 4.3영령들의 영면(永眠)을 기원하며, 4.3유족과 제주도민들에게 진심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201843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05 [00:59]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