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라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수시, ‘건강한 임신 정책’ 올해 더욱 강화
무료 산전검사 11종에 17만원까지 추가 지원,난임여성 침·뜸 등 한방치료에 약제 지원까지
 
이준옥 기자   기사입력  2018/03/12 [15:45]

 

여수시가 시민들의 ‘건강한 임신’을 위한 기존 정책을 더욱 강화한다.

 

우선 시는 올해부터 산전검사 비용을 여성은 17만 원, 남성은 9만 원까지 추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전남도에 주소를 둔 기준중위소득 200% 이하 신혼(예비)부부다. 신혼부부 기준은 혼인신고일 기준 1년 이내까지다.

 

직업 등의 사유로 부부의 주소지가 다를 경우 여성의 주소가 전남도에 있으면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대상자로 선정된 부부는 기존에 시가 지원하던 11개 항목에 더해 유료검사까지 부담 없이 도내 산부인과 등에서 받을 수 있다.

 

신청은 부부의 건강보험료 납부확인서, 건강보험증, 혼인관계증명서(청첩장) 등을 지참해 시 보건소(061-659-4265)로 하면 된다.

 

앞서 시는 올해 초부터 신혼·예비·난임부부가 1회 무료 산전검사를 받을 수 있는 기간을 혼인신고 후 1년에서 3년까지 확대했다. 검사항목은 혈색소,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 혈당 등 11종이다.

 

난임 여성을 위한 한방치료는 그 범위가 치료비 지원까지 확대된다.

 

시는 올해 난임 여성 10명을 선정해 여성들이 지정 한의원에서 4개월간 침·뜸 등 한방치료를 받고 약제도 지원받도록 할 계획이다.

 

신청기간은 오는 23일까지 시 보건소로 하면 되며, 자격은 전남도 내에 6개월 이상 주소를 둔 만44세 이하 난임 여성이다. 소득기준은 중위소득 200% 이하다.

 

만44세 이하 난임 여성과 배우자는 시 보건소에서 열리는 한방 지원 프로그램에도 참여할 수 있다.

 

난임 부부들에게 무료 침구치료와 건강 상담을 해주는 이 프로그램은 상반기(4~6월)와 하반기(9~11월) 운영된다.

 

시 관계자는 “임신과 출산은 개인이 아닌 사회 전체가 책임져야 할 문제”라며 “시민들의 건강한 임신을 위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책을 펴 나가겠다”고 말했다.

 

 

 

여수시, 상속재산 취득세 알림 서비스로 편의 높여

 

사망자 재산 파악해 매월 취득세 납부 안내

사망달부터 6개월 내 미납부시 가산세 20%

 

여수시가 상속재산 취득세 사전 알림 서비스를 운영해 시민 편의를 높이고 있다.

 

이 서비스는 재산이 있는 사망자를 파악해 상속인에게 취득세 신고·납부절차를 안내하는 것이다.

 

특히 사망자의 재산 보유사실이나 취득세 납부기한 등을 몰랐던 상속인들이 큰 도움을 받고 있다.

 

상속 취득세는 상속인이 사망한 달로부터 6개월 이내 부동산 소재지 시군구에 신고·납부해야 한다.

 

기한을 넘길 경우는 가산세(20%)와 납부불성실 가산세(하루 1만분의 3)를 추가 부담해야 한다.

 

이와 관련 시는 피상속인 사망에 따른 상속절차를 한 눈에 알 수 있는 안내문을 제작해 시청 민원실과 읍면동 주민센터에 배치했다.

 

안내문은 상속 취득세 납부기한과 취득세 표준 세율, 상속재산 등기·등록 절차가 담겨 있다.

 

또 사망자의 금융거래와 부동산·자동차 등 상속재산을 확인할 수 있는 안심상속 원스톱 서비스 이용방법도 기재돼 있다.

 

시 관계자는 “사망자가 소유한 재산이 있었는지 알지 못하거나, 상속절차를 몰라 가산세를 부담하는 일이 없도록 지속적으로 안내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12 [15:45]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