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만의 환경부장관 5일 모후산 방문
"화순에 이런 보물"이 있었다니...
 
화순타임스   기사입력  2009/03/09 [08:37]
 
 

저탄소 녹색성장의 대표적 모델이다


▶     © 화순타임스 ◀
이만의 환경부장관이 5일 오후 화순 모후산을 둘러보고, "화순에 이런 보물이 있었느냐?"며 깊은 감명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장관은 이날 광주 KBC 주관 "녹색 성장 토론회"가 끝난 뒤 최용철 영산강유역환경청장과 함께 화순을 방문, 전완준 군수의 안내로 모후산 생태 테마파크 현장을 답사했다.

전 군수는 모후산 입구 내남천 정비공사 현장에서부터 모후산 생태 테마파크 조성 계획을 소상하게 설명했다. 이 장관은 "이렇게 깊은 골짜기가 있었는지 몰랐다"며 놀라움을 표시했다. 

전 군수는 "내남천 폭을 대폭 넓히고, 곳곳에 보를 설치하여 산과 강이 어우러진 명품 자연을 가꾸겠다"고 보고하자 이 장관은 '좋은 아이디어"라며 "이는 현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저탄소 녹색성장의 대표적 모델"이라고 극찬했다.

이 장관은 곧바로 모후산에 올라 전 군수의 모후산 생태 테마파크 조성에 관한 브리핑을 청취한 뒤 모후산 일대 명품 숲과 탐방로 현장을 답사했다. 이 자리에서 이 장관은 "모후산이 이렇게 매혹적인 신비로움을 간직하고 있는 전남의 보물인지 몰랐다'며 "고려인삼 시원지답게 역사적으로 전해내려 오는 스토리를 잘 엮어서 화순을 대표할 수 있는 명소를 만들어 달라"고 전 군수를 격려했다.

이에 대해 전군수는 "고려인삼 시원지 복원을 위한 국제 산삼 심포지엄을 개최한 것도 바로 이런 역사성을 학술적으로 증명하기 위한 것 이었다"며 "앞으로 후속조치들을 착실히 추진하여 화순을 세계 산삼의 메카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09/03/09 [08:37]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