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라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분권의 불꽃, 고흥에서 타오르다
지방분권 개헌 大 토론회 개최
 
정현택 기자   기사입력  2018/02/10 [13:52]
▲     © 정현택 기자

 

 고흥군에서 지방분권의 뜨거운 열기가 추운 겨울을 몰아내고 있다.

 

 29일 문화회관 김연수실에서 개최된 이날 토론회에는 박병종 고흥군수,황윤원 중앙대 행정대학원장, 최흥석 고려대교수, 정정화 강원대 교수,지영환 법학전문대학원 겸임교수, 심철기 연세대 교수와 분권협의회 위원, 군민 등500여 명이 참석하였다.

 

 1부 행사로 식전행사, 박병종 고흥군수의 개회사, 황윤원 중앙대학교행정대학원장의 격려사, 최흥석 고려대학교 교수의 기조강연이 이어졌다.

 

 박병종 고흥군수는 개회사에서 국정농단의 사태를 언급하며 지방분권은 대한민국의 안전장치이자 우리 모두의 삶을 아름답게 바꾸는 시대적 사명이다라고 밝히며, ‘프랑스, 스위스, 독일의 사례에서 볼 수 있듯이 우리나라도2할 자치를 벗어나 진정한 지방자치를 조속히 실현해야 한다고 힘주어 강조했다.

 

 이어, 2부 행사에서는 정정화 강원대학교 교수의 지방분권의 개헌방향에 대한 주제발표와 황윤원 중앙대 행정대학원장과 패널들의 열띤 토론이 뒤를 이었다.

 

 특히, 지방분권의 개헌방향에 대한 정정 화 교수의 알찬 설명은 대토론회에참석한 군민들께 지방분권의 의미와 개헌 필요성을 충분히 각인시켰으며,큰 공감대를 이끌어냈다.

 

 고흥군은 작년 12월에 지방분권협의회를 구성하여 올해 1월 지방분권결의대회와 지방분권협의회의 연이어 개최하였고 지방분권 개헌 천만인 서명운동도 목표 대비 135%의 실적을 달성하는 등 전남 시군에서 지방분권의 뜨거운 열기 확산개헌 실현의 독보적인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10 [13:52]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