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라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남대 인문대 취업률 거점국립대 1위
철학과 · 독일언어문학과 70%대 취업률 달성
 
정영애 기자   기사입력  2018/02/10 [12:55]
▲     © 정현택 기자

 

 전남대학교 인문대학(학장 김양현 · 철학과 교수)20161231일자 기준 고등교육기관 취업률 통계에서 55.4%로 거점국립대 1위를 기록했다.

 

 전남대 인문대의 이번 취업률은 서울대를 제외한 전국 거점국립대 인문대학 중 가장 높은 것이다. 전국의 거점국립대 인문대학 취업률이 40%대 후반에 분포하는 것에 비해 전남대 인문대학은 51.7%(2014), 54.9%(2015), 55.4%(2016) 등으로 3년 연속 50%대 취업률을 달성하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특히 전남대 인문대학 내 철학과(72.7%)와 독일언어문학과(70%)는 전국 일반대학 평균 취업률 64.3%(20171229일자 교육부 보도자료 참조)을 훨씬 상회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들 두 학과는 대한항공, CJ 계열사, 한샘, 주한독일문화원 등과 같은 국내 굴지의 기업과 공공기관에 다수의 취업자를 배출했고, 행정 및 경찰 공무원시험에도 합격자를 내는 등 다양한 취업양상을 보여줬다. 또한 독일 등 해외 취업(DAMI, CU C&T, 범한판토스)에 성공한 졸업생도 배출했다.

 

 전남대학교 인문대학이 이처럼 높은 취업률과 다양한 진로개척 성과를 낸 것은 수년 전부터 대학 차원에서 적극적인 취업 지원을 펼쳐온 결과이다. 전남대학교 인문대학은 대학 내 취업을 전담하는 취업지원실에 전문인력을 배치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로 및 취업 상담을 돕고 있다. 지난 20163월부터는 대학인문역량강화(CORE)사업에도 선정돼 인문학 진흥 및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각종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양현 인문대학장은 “CORE사업의 일환으로 외국어능력과 실무능력 향상 특강, 취업·창업·문화동아리 활동 지원, 취업캠프 운영 및 기업 탐방, 국내 · 해외 인턴십 등의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펼친 것이 성과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맞춤형 취업지원을 더욱 강화해 학생들의 진로선택에 도움을 주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10 [12:55]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