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민주당 강제징용.위안부 논란 사실 가능성 높다
"정정보도가 되지 않는 한 이 기사는 유효하다"는 민주당 입장
 
유성원 기자   기사입력  2009/02/01 [18:33]
【서울=뉴스웨이 유성원 기자】민주당은 지난 2009년 1월 10일 헤럴드트리뷴등 외신 50개 언론이 보도한 이명박 대통령 강제징용과 위안부 문제에 대해 더 이상 사과요구를 하지 않기로 약속(has pledged)했다고 보도한 내용과 관련 위안부 사과요구 포기 약속 여부를 공식 해명하라고 나섰다.
 
민주당은 다음날이나 이틀뒤, 공식 후속논평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했지만 당초 예상과는 빠른 1일, 논평을 냈다.
 
이는 청와대가 언론에 일제히 이같은 관련기사 내용을 삭제해 올 것을 요구하고 있고 또 네티즌 등 법적대응까지 검토하겠다며 압박수위를 높혀오자, 민주당은 더이상 늦추면 이 사인이 잠식될 우려가 있기 때문에  서둘러 논평을 내놓은 것으로 풀이된다.
 
직접 변호사로도 활동하고 있는 민주당 이재명 부대변인은 이같은 사안에 대해 한일관계에 있어 매우 중요한 사항이고 정정보도 되지 않으면 이 기사는 중요한 역사적 자료로 남게 될 것이고 꼬집고 사실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하고 이같이 이유를 들었다.
 
이 부대변인은 △이 대통령은 이미 당선자 시절 외신기자회견에서 일본에 더 이상 과거사 사과를 요구하지 않겠다 고 밝힌 것△실제로 이번 정상회담에서 과거사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는 점△정상회담중인 1.12 강제징용을 하고도 보상조차 거부한 일본 전범기업 미쯔비시를 위성발사사업자로 선정하고 대통령이 일본 총리에게 이사실을 축하점인데 기술이전까지 거부하는 전범기업에 위성발사사업을 넘겨준 것은 미사일주권, 우주주권을 포기하는 것이며, 강제징용의 과거에 연연하지 않는다는 뜻을 직접 실천한 것△ 도 그 기사가 취소되거나 정정보도가 있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며 이미 보도된 외신 기사를 인터넷에서 삭제해도 정정 또는 취소되지 않은 이상 그 기사는 유효하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이 강제징용과 위안부 사과 요구 포기를 약속했다는 이 기사가 오보이기를 바란다" 면서도 다만 "오보라면 사실관계를 해명하고 역사기록이 될 이 기사를 정정 또는 취소 시켜야 함에도, 청와대는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는 민주당 논평에 공식 반응을 하지 않은 채 언론사 위협으로 보도를 막기에 급급하다" 고 비난했다.
 
앞서 이날 논평을 내기 2시간 전, 이 부대변인은 뉴스웨이와 전화통화에서 "현재 변호사로도 활동중인 그는 "언론에 보도한 것은 역사적으로 객관적 사실로도 아주 중요한데 만약 사실이 아니라면 국익에 심각한 영향을 준다" 며 "기사를 내리(삭제)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고 (허위보도면)정정보도를 내서 사실이 아니라고 해야 된다. 청와대는 잘못가고 있고 멍X하다" 며 원색적인 비난을 사슴없이 쏟아 냈었다.
 
이어 청와대의 인터넷기사 삭제요청과 관련해 그는 "인터넷 언론 특성을 이용해 민주당 의견을 보도한 것에 불구하고 객관적 시사를 보도한 것이다" 며 "청와대에서는 왜 거짓말하고 있나. 당당히 민주당을 문제 삼으라" 고 직접 직격탄을 날리며, 청와대의 이같은 기사 삭제 요청에 대해 도저히 이해할수 없는 태도를 보였다.
 
또 지난 28일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의 백브리핑중에 나왔던 "민주당이 논평을 취소했다. 허위여서 기사를 내렸다" 고 주장한 것과 관련, 그는 "틀린 내용을 퍼 나르는 것도 위법이라 법적대응 하겠다" 며 언론이나 네티즌을 위협하며 언론사에 일일이 전화해 기사 취소를 요구하고 있다" 고 청와대를 향해 지탄했다.
 
실제로 지난 30일 오전 10시경, 청와대 대변인실에서 걸려온 한 당직자는 뉴스웨이 본사에 전화를 걸어와 "AP 기사가 사실이 아니기때문에 기사를 내렸으니 기사를 삭제해 달라. 다른 기사들도 모두 삭제됐다" 며 기사 삭제 요청을 해 온바 있으며 또 "AP 기자와 직접 통화를 시켜줄 테니 확인해 볼 것" 을 요구해 와, 이 위안부 진위논란은 아직 미궁속 에 파묻혀 있으며 영원히 미스테리로 남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셈이다.
 
민주당은 논평을 취소하지 않았고 기사가 정정 또는 취소 되었다는 자료가 없고 전세계 언론에 지금도 그대로 남아 있다고 주장한 뒤, 청와대는 언론과 네티즌에 대한 위협을 중단하고, 사과 요구 포기 약속 여부를 공식 해명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기사제공=뉴스웨이, www.newsway21.com]
기사 및 보도자료: pressdot@newsway21.com

 

원본 기사 보기:나눔뉴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09/02/01 [18:33]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