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귀순병사 직접 구조한 JSA 대대장 “차마 아이들을 보낼 수 없었다”
 
보도국 신종철 기자   기사입력  2017/11/16 [18:30]
▲    판문점 사진공동취재단


[전남방송/보도국 신종철 기자] 북한 병사 귀순 당시 다급했던 상황 속에서 희생정신을 발휘한 지휘관의 용기있는 행동이 알려지며 화제다.


지난 13일 오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를 통해 북한군 병사 1명이 귀순했다. 당시 이 병사를 구해온 것은 JSA 경비대대 한국군 대대장인 권영환 중령(육사 54기)과 두 명의 중사였다.


이날 오후 3시15분 총탄 발사음이 들리자 권 중령은 북한군 증원병력이 몰려오는 사실을 확인했다. 그는 평소 무장인 권총 대신 K-2 소총과 방탄복, 방탄 헬멧을 갖추고 병력을 길목에 배치했다. 여기에 대대 병력의 증원도 명령했다. 

 

전투 준비와 배치가 끝난 뒤, 권 중령은 열상감시장비(TOD)를 운용했다. TOD와 CCTV에 녹화된 화면을 이용해 총격이 발생한 지 16분 만인 오후 3시 31분경 북한군 병사가 부상을 입은 채 쓰러진 위치를 확인했다.

 

귀순병이 쓰러진 지점은 북한군 초소에서 불과 60여m 떨어진 곳이었다. 권총 사격으로도 맞힐 수 있는 거리에 위치한 북한군 초소에는 소총뿐 아니라 중화기까지 배치돼 있었다. 귀순병을 구하려 가다 또 다시 총격이 일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 

 

권 중령은 부사관 중에서 행동이 민첩한 중사 2명을 대동해 낮은 포복으로 북한군 병사에게 접근해 3시56분경 신병을 확보했다. 4시4분에는 귀순병사를 헬기장으로 이동시켰고, 4시45분에 수원 아주대 병원으로 후송을 완료했다. 


고위 장성마다 목숨이 위험할 수도 있는 작전을 직접 해낸 권 중령에게 “왜 부하들을 보내지 않았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에 권 중령은 “차마 아이들을 보낼 수는 없었다”고 답했다.

권 중령은 자신의 무용담이 알려지는 데 부담을 느꼈지만 여러 관계자를 통해 그의 솔선수범하며 부하들을 지킨 행동이 전해졌다.

 

누리꾼들은 이같은 소식을 듣고 “든든하다. 간만에 훈훈한 뉴스”, “솔선수범 행동 멋있습니다”, “정말 참군인이다. 존경스럽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16 [18:30]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