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법조비리 최유정-IDS홀딩스 김성훈 수상한 관계시민단체들, 거액 로비의혹 수사 안한 검사 고발해
 
보도국 신종철 기자   기사입력  2017/11/16 [13:27]

[전남방송/보도국 신종철 기자] 제2의 조희팔 사건으로 불리는 IDS홀딩스 다단계 사기사건에서 검찰의 수상한 행태가 지적됐다. 1조 사기집단 IDS홀딩스의 김성훈과 법조비리고 최유정 변호사 등이 ‘로비 자금’으로 얽힌 관계였던 사실이 새롭게 드러나면서 당시 담당 검사는 이에 대한 수사를 하지 않고 로비자금을 둘러싼 감성훈과 최유정의 더러운 거래를 은폐하였다는 의혹이 일고 있는 것.

 
약탈경제반대행동 등 시민단체들은 15일 오후 경찰청 앞에서 ‘사기집단 IDS홀딩스 진실은폐 검사에 대한 수사촉구’ 기자회견을 갖고 법조비리 최유정 변호사와 IDS홀딩스 김성훈 관계를 은폐한 검사를 처벌하라고 촉구했다.

 

단체들은 이 같은 의혹을 제기하는 근거에 대해 법조비리로 처벌 받은 최유정 변호사의 항소심 판결문 내용을 들었다.

 

단체들은 “최유정의 법률 브로커인 이동찬이 2015년 5월경부터 송창수의 부하 직원 B씨와 통화를 하면서 송창수로부터 로비자금으로 돈을 더 받아내야 한다거나(수사기록 2662, 2698, 2703, 2785, 2795, 2858쪽), 판사의 집을 옮겨야 한다(수사기록 2838, 2860쪽)는 이야기를 계속 나눈다”고 지적했다.

 

▲   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는 약탈경제반대행동 등 시민단체 사진제공 =약탈경제반대행동

 

이어 “또한 이동찬은 2015년 6월 18일, 19일 B와 통화 및 대화를 하면서 ‘자신과 피고인이 힘을 써서 다른 유사수신업체를 운영하는 김성훈이 법정구속이 되도록 할 것이고, 송창수도 법정구속이 될 것’이라며, ‘이번 주에 가시적인 것이 안 나오면 다음 주부터 스톱한다.’, ‘유정이 보고 일단 신경 쓰지 말라고 한다.’라는 말도 한다.(수사기록 2787, 2794, 2839, 2866쪽)”고 설명했다.

 

단체들은 “이동찬은 위와 같이 송창수로부터 20억 원 이상을 얻어낼 계획이었던 것으로 보인다.(서울고등법원 2017노203 피고인 최유정 판결문 28쪽,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고합505 피고인 최유정 판결문, 서울중앙지방법원 2016고합666 피고인 이동찬 판결문에도 동일한 내용이 기재됨)”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계속해서 “이 당시 IDS홀딩스 김성훈은 3,000여명의 피해자들로부터 672억 원을 편취하는 방식으로 유사수신행위와 사기를 저질러 검찰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었다”면서 “이것은 이후 다시 1조 원 이상의 2차 사기 사건을 저지르기 전 1차 범죄였다. 하지만, 김성훈은 이 672억 원 사기 범죄를 저질렀음에도, 불구속 수사와 집행유예를 받았다. 그 덕에 김성훈은 2차로 사기 행각을 이어나갈 수 있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단체들은 “이로써 알 수 있는 사실은 두 가지”라면서 “첫째, 당시 김성훈도 최유정의 의뢰인이었다는 것이다. 그럼에도, 최유정은 이 부분의 탈세와 변호사법 위반으로 처벌받지 않았다. 검사가 전혀 기소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둘째로는 “로비자금 운운한 것을 보면, 김성훈에게 검찰과 법원 내에 광범위한 ‘비호 세력’이 있다는 것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김성훈이 최유정에게 로비자금 등으로 건넨 금액은 송창수가 건넨 50억 원보다 적을 수는 없을 것이다. 결과적으로, 김성훈을 구속수사하지 않았던 검찰과 집행유예 판결을 내린 법원의 결정을 보면, 김성훈의 ‘로비 자금’이 ‘대량 살포’ 되었다고 생각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이 같이 강조한 후 “이에, 당시 담당 검사였던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1부 이원석 부장검사와 이영렬 검사장 등에 대해 수사의뢰서를 경찰청에 제출한다”면서 “우리는 이영렬과 당시 검사 집단이 IDS홀딩스 사건에서 사기 집단 IDS홀딩스로부터 로비를 받고, 진실을 은폐하며 김성훈을 비호해왔는지, 진실을 알고자 한다”고 말했다.

 

단체들은 “그래서, 계속해 이영렬과 당시 검사들을 경찰에 고발하는 것”이라면서 “결코, 검찰은 자신들의 조직적 부패와 무능을 도려낼 의지가 없다고 보여 진다. 해서, 경찰에 또다시 호소한다! IDS홀딩스 사기사건에서 검찰 등 비호세력을 규명하고 처벌하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는 약탈경제반대행동 / IDS홀딩스 피해자연합회 / 정의연대 / 무궁화클럽 사법개혁위원회 / 공무원교육과 공교육의 공공성확보를 위한 모임 등이 결합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1/16 [13:27]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