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라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름휴가는 바다 보다는 강과 숲이 어우러진 관방제림에서...
 
이남현 기자   기사입력  2016/08/03 [15:54]

 

▲     © 전남방송
▲     © 전남방송

 

연일 30℃를 넘는 찜통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담양 관방제림에는 무더위를 피해 시원한 그늘을 찾은 피서객과 주민들이 평상에서 달콤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천연기념물 제366호로 지정된 관방제림은 느티나무, 푸조나무, 은단풍 등 177그루가 보호수로 지정 관리되고 있으며, 350년 넘은 거목들이 즐비해 사계절이 모두 아름다워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8/03 [15:54]  최종편집: ⓒ 전남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