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불후의 명곡' 조영남, 돌직구+엉뚱 입담 폭발! 신동엽과 아웅다웅 케미!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4/02/16 [10:03]

 

KBS ‘불후의 명곡’ 조영남의 돌직구 엉뚱 입담이 폭발한 가운데, 스펙터클한 고품격 무대로 조영남의 명곡이 다시 태어난다.

 

KBS2 ‘불후의 명곡’(연출 박민정 박형근 김성민 박영광)은 무려 58주 동시간 1위로 ‘土불후천하’를 이어가고 있는 최강 예능 프로그램. 오는 17일(토) 방송되는 645회는 ‘아티스트 조영남 편’이 전파를 탄다.

 

지난 1부에 이어 2부 방송에서는 조영남은 더 강력해진 돌직구 엉뚱 입담으로 좌중을 들썩이게 한다. 특히, 조영남은 하프가 등장한 신승태의 무대를 보고 “신승태가 있는 집 자식이냐?”고 질문해 눈길을 끈다. 거기에 무대에 대한 감상보다 자신의 이야기를 잇달아 꺼낸다. 참다못한 MC 신동엽이 “제발 신승태 씨 무대에 대한 이야기 좀 해달라”고 질색해 좌중을 폭소케 한다. 입담으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조영남과 신동엽의 아웅다웅 케미도 남다른 관전 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최정원&정선아, 몽니, 김기태, 서도밴드, 신승태가 출격하는 이번 2부에서 조영남은 1부보다 더욱 스펙터클하고 완성도 높은 후배들의 무대를 마음껏 즐긴다. 최정원&정선아의 무대에 벌떡 일어나 몸을 흔드는가 하면 탄성을 내지르며 즐거워했다고.

 

조영남은 자신의 2부 특별 무대로 ‘모란 동백’을 선곡해 자리한 관객들과 소통한다. 그는 이 곡을 소개하면서 “제가 죽으면 ‘구경 한 번 와 보세요’라면서 ‘화개장터’를 부를 게 끔찍해서 ‘나 죽은 다음에 틀어달라’ 부탁하려 만들었다”며 “’모란 동백’을 새해 선물로 불러드리겠다”고 전하며 따뜻하고 감성적인 무대를 완성했다는 후문.

 

조영남은 대중음악과 성악을 접목시켜 자신만의 장르를 개척한 크로스오버 아티스트의 원조로 꼽힌다. 성악을 기반으로 한 가창력에 대중적 요소를 갖춘 음악들을 선보여 반향을 일으켰다. ‘딜라일라’, ‘화개장터’, ‘모란동백’, ‘사랑 없인 못 살아요’, ‘그대 그리고 나’ 등 다양한 히트곡을 보유했다.

 

‘아티스트 조영남 편’은 지난주 설 연휴 안방을 찾아 한 자리에 모인 가족들에게 풍성한 볼거리와 즐거움을 선사했다는 평이다. 이어진 2부에서도 스펙터클하고 완성도 높은 무대가 예고돼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번 ‘아티스트 조영남 편’은 지난 10일(토)에 이어 오는 17일(토)까지 총 2부로 편성됐다. 매 회 다시 돌려보고 싶은 레전드 영상을 탄생시키는 ‘불후의 명곡’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 KBS 2TV에서 방송된다.

 

 

사진제공 | 불후의 명곡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2/16 [10:03]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4년 5월 이달의 추천관광지-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