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윤영덕 의원,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 맹활약
'보이지 않는 사람들의 대변인' 역할 톡톡
 
여전화 기자   기사입력  2023/10/26 [22:00]

▲ 윤영덕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갑)


[전남방송.com=여전화 기자] 국회 정무위 소속 윤영덕 의원(더불어민주당· 광주 동구남구갑)은 올해 국정감사에서의 답답한 국민들이 속을 시원하게 풀어주는 지적으로 ‘보이지 않는 사람들의 대변인'이란 별명에 딱 어울리는 모습이었다.

윤 의원은 국감 시작과 함께 대변인 논평을 내며 ‘경제 국감'과 ‘민생 국감'의 두 가지 목표를 뚜렷이 했다.

우선 광주의 경제위기에 발빠르게 대응했다. 최근 대우 위니아의 법정관리 신청으로 광주의 수많은 노동자와 기업들이 위기에 내몰렸다. 450여개 협력업체들의 연쇄 도산을 막고 노동자들의 생계 지원을 위해 신용보증기금, 한국자산관리공사, 중소기업은행 등 금융권의 전방위적인 지원과 관리를 약속받았다.

지역 경제 발전을 위한 정부의 재정정책 중요성을 간파한 윤 의원은 지역균형발전특별회계 문제점을 날카롭게 지적했다. 민간 경제연구소와의 협업을 통해 밝혀진 회계이관, 수도권 편중 문제 등을 조목조목 따지며 지역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제안을 이어갔다.

한편, 취약층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것은 윤의원이 원내 대변인으로 임명됐을 때 "국민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반영하겠다"고 한 약속의 연장선이었다.

서민금융 지원을 위한 소액대출을 강화하고 청년·취약층의 통신 채권 문제 해결이 시급함을 지적했다. 국감기간 중 투썸플레이스 본사와 대리점주와의 상생 협약을 이끌어 낸 것은 '민생 국감'의 전형을 보여주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역사 정의를 위한 활동이다. 현 정부의 비뚤어진 대일외교 활동으로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한 굴욕적인 배상 방안이 문제가 됐다. 윤 의원은 국제관계학 전문성과 시민단체와의 오랜 관계를 바탕으로 피해자들의 편에 서서 정부의 제 3자 변제 방안의 문제점을 비판했다.

윤 의원은 “윤석열 정부 집권 1년 5개월의 실질적인 첫 국감이다. 민생은 뒷전에 두고 이념 논쟁에만 몰두한 정부의 문제점을 꼬집고, 취약계층 보호를 위한 노력을 제시했다”며 “앞으로도 위기에 빠진 경제를 되살리고 광주 지역 활성화 이루기 위한 활동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26 [22:0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JBC맛집올림픽]염소 치즈로 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