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정훈 전남도당위원장, 양곡관리법 전남농민단체 설명회 개최
23일 본회의 표결 앞두고 양곡관리법 필요성 설명..농민단체 대표들과 질의응답 진행
 
여전화 기자   기사입력  2023/03/17 [12:42]

▲ 양곡관리법 전남농민단체 설명회


[전남방송.com=여전화 기자] 오는 23일, 본회의 표결을 앞둔 양곡관리법 개정안에 대한 전남농민단체 설명회가 열렸다.

3월 17일 오전 10시 30분, 더불어민주당 전라남도당·쌀값정상화TF 주최로 도당 대회의실에서 열린 “쌀값정상화를 위한 양곡관리법, 전남농민단체 설명회’에는 신정훈 전남도당위원장(더불어민주당 쌀값정상화TF 팀장), 윤재갑 의원(농해수위, 쌀값정상화TF 위원)이 참석했으며, 김문수 도당 농어민위원장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날 설명회에는 (사)한국후계농업경영인 전라남도연합회(강도용 회장), 전국농민회총연맹 광주연맹회(윤일권 회장), (사)한국쌀전업농 전라남도연합회(박광은 회장), (사)한국들녘경영체 전라남도연합(김형상 회장), 가톨릭농민회 광주대교구연합회(홍인표 회장) 등을 비롯해 많은 전남농민단체 대표들이 함께해 활발한 질의응답이 이어졌다.

신정훈 전남도당위원장은 “양곡관리법에 대한 정부와 국민의힘의 과장된 우려와 의도된 왜곡에 맞서, 마지막 순간까지 양곡관리법의 진실을 농민들께 알리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 양곡관리법은 쌀 생산조정 병행을 통한 ‘시장격리 최소화’가 목적이며, 쌀값을 살리고, 농민을 살려, 지방을 지킬 대안”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이어 신정훈 전남도당위원장은 “민주당은 오는 23일 본회의에서 양곡관리법을 표결 처리하여, 쌀값정상화를 위한 길을 흔들림 없이 걸을 것이다. 30년 쌀값 전쟁을 끝낼 수 있도록, 힘을 모아주시길 바란다. 윤석열 대통령이 기어코 농촌과 농민을 저버리고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이는 농민에 대한 배신 행위이자, 역사의 죄인으로 남을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03/17 [12:42]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4년 5월 이달의 추천관광지-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