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마당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금주의 시 」강시연 시인'갈대의 무덤'
 
오현주 기자   기사입력  2022/05/09 [18:55]
▲     © 전남방송

▲ 사진/ 강시연 시인

 

 

 

갈대의 무덤

 

        강시연

 

 

한때, 갈대숲에는

쌀 씻는 소리가 들렸다

 

강가 습지, 풍장하는 갈대는

듬성듬성 꺼져 흙빛 되어가고

혼 나간 몇몇은 습관처럼

동쪽을 향해 휘청인다

 

다리 밑에서 주워 온 우리는

사람들 사이에 섞여

선대의 뼈 위에 집을 짓고 살아갔다

어미는 아이의 집이듯

 

강둑길

자전거 페달에 끌려가는 사람

절뚝이며 걷는 사람 모두

한 점 한 점 점점이 흩어진다

 

유채꽃이 노랑 물감 엎지른 둑 아래 

어미 머리에 파란 싹 뚫고 나와

제 키를 늘리고 있다

 

숱이 휑한 갈대숲

새숱이 차오르면

저녁 짓는 연기가 피어 오른다

 

 

약력/

시와달빛 문학회 회원

시와글벗 문학회 회원

모던포엠 제26회 추천작품상 수상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5/09 [18:55]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진 백련사, 동백꽃 후두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