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나는 SOLO' 19기, "차였다" VS "알러뷰" 극과 극 로맨스 발발? 데프콘 "큰 거 온다" 몰입!
 
이미영 기자   기사입력  2024/04/09 [10:32]

 

‘나는 SOLO(나는 솔로)’ 19기에서 ‘극과 극’ 로맨스가 발발한다. 

 

10일(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SBS Plus와 ENA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솔로나라 19번지’를 얼렸다 녹이는 모태솔로남녀들의 러브라인이 공개된다. 

 

이날 한 커플은 ‘1대1 대화’를 하던 중, 서로가 ‘물과 기름’임을 확인한다. 솔로남이 먼저 “저희는 물과 기름이 같다”면서 “성향이 완전 극과 극”이라고 선을 긋자, 이를 들은 상대 솔로녀가 말없이 고개를 끄덕이며 어두운 낯빛을 드러내는 것. 잠시 후 이 솔로녀는 제작진과의 속마음 인터뷰에서 솔로녀는 “(솔로남에게) 차였다”고 밝힌 뒤, “마음을 다시 열 기회를 만들어야 할 것 같기도 하고, 쟁취하기도 힘들고…”라며 한숨을 쉰다.

 

반면 ‘칭찬 폭격’ 러브라인도 ‘솔로나라 19번지’를 후끈 달군다. 한 솔로녀는 호감 가는 솔로남의 옆자리에 가서 앉더니, “가까이서 보니까 잘생겼네”라고 거침없이 플러팅을 날린다. 급기야 “알아보고 싶다”며 직진을 선언하더니 “계속 머릿속에 맴돈다. 제가 좋아하게 됐나 보다”라고 솔직하게 고백한다.

 

그런가 한편 브레이크 없는 ‘고백 공격’도 발발하는데, 한 솔로남이 “예쁘고 귀여우시다”라고 상대 솔로녀를 치켜세우자, 이 솔로녀는 “알러뷰, 알러뷰!”라며 급발진해 상대방을 당황케 한다. 이를 본 스튜디오 MC 데프콘은 “여러분, 이제 큰 거 옵니다!라고 모태솔로남녀들의 막판 로맨스 스퍼트를 예고한다. 3MC마저 ‘동공대확장’하게 한 ‘솔로나라 19번지’의 ‘단짠 로맨스’에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지난 3일 방송된 ‘나는 SOLO’는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3.97%(수도권 유료방송가구 SBS Plus·ENA 합산 수치)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분당 최고 시청률은 4.5%까지 치솟았다. 또한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4월 1주차 ‘TV비드라마 화제성’에서 3위에 오른 데 이어, 스핀오프 예능인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도 6위에 자리해 매주 폭발적인 인기와 화제성을 입증했다.

 

온탕과 냉탕을 오가는 ‘솔로나라 19번지’ 로맨스는 10일(수) 밤 10시 30분 SBS Plus와 ENA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아울러 10일과 17일 방송은 120분으로 특별 편성되어, 19기 최종 선택을 앞둔 모태솔로남녀들의 심리와 로맨스를 더욱 몰입도 있게 담아낼 예정이다.

 

사진 제공=SBS Plus, ENA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4/04/09 [10:32]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4년 5월 이달의 추천관광지-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