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원이 의원 용산 대통령실 앞 1인 호소 “전남권 의대 신설하라”
더이상 닥터헬기 안에서 출산하거나 골든타임 놓치는 섬주민 나와선 안 돼
 
여전화 기자   기사입력  2023/10/16 [13:16]

▲ 김원이의원_ 전남권의대신설 촉구 대통령실앞 호소


[전남방송.com=여전화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목포시, 보건복지위)이 16일(월)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전남권 의대신설, 목포의대 유치를 촉구하는 1인 호소를 했다.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계획이 조만간 발표될 예정인 가운데, 김 의원은 전국에서 유일하게 의대가 없는 지역인 전남권에 의대가 신설되지 않는다면 전남의 열악한 의료현실이 개선될 수 없다는 내용을 대통령실 앞에서 직접 호소했다.

김원이 의원은 “만시지탄이지만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 계획을 환영한다. 목포시민을 포함한 181만 전남도민은 의대정원 증원과 더불어 30년간 염원해온 전남권 의대신설, 목포의대 유치 여부에 촉각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전남의 의료현실은 붕괴직전에 이르렀다. 전남 인구 1천명당 의사수는 1.7명인데 OECD 국가 평균 3.7명, 대한민국 평균 2.5명에 크게 못 미친다.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중증응급환자 전원율은 전국 평균 4.7%인데 전남은 9.7%로 2배 이상이다”라며 지역의 열악한 의료현실을 강조했다.

김원이 의원은 “상황이 이런데도 전남의 의대정원 인원은 0명이다. 의대가 없는 지자체는 전국에서 전남이 유일하다”고 전남권 의대 신설의 당위성을 강하게 호소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해결책은 하나, 전남에 독자적인 의료인력양성 체계를 갖추어야한다. 전남권 의대 신설, 목포의대 유치와 부속대학병원을 함께 추진해야한다”고 대통령실과 정부를 향해 간곡히 요청했다.

마지막으로 김원이 의원은 “사는 곳이 다르다고 목숨값이 달라선 안 된다. 더이상 닥터헬기 안에서 출산하는 산모와 골든타임을 놓쳐 안타깝게 숨지는 섬주민이 나와선 안 된다. 의사정원 증원 계획에 의대없는 지역인 전남권 의대신설을 반드시 포함하여 필수의료, 지방의료, 공공의료 확충이라는 정책목표를 온전하게 달성하길 간곡히 요청한다.”고 덧붙였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3/10/16 [13:16]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4년 2월 이달의 추천관광지-담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