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슈.사건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정훈 의원, K-수산물의 중국 수출 위해 만든 ‘위해수협’, 중국수산물 수입상으로 전락
신정훈 의원, “설립 목적에 맞게 국산 수산물 대중 수출 판로 넓혀야”
 
여전화 기자   기사입력  2022/10/19 [09:00]

▲ 위해수협 대중국 수출실적 및 수입실적(17년-22년 상반기)


[전남방송.com=여전화 기자] 한·중 FTA 체결에 따라, 국산 수산물의 대중 수출 확대를 위해 수협이 중국 현지에 야심차게 설립한 ‘위해수협국제무역유한공사(위해수협)’가 오히려 중국산 수산물의 한국 수입상으로 전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신정훈 의원(더불어민주당·나주화순)이 수협중앙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위해수협을 통한 한국산 수산물의 대중수출액은 2017년 17억 8,600만원에서 2021년 1억 7,700만원으로 1/10 수준으로 급감한 반면, 중국산 수산물의 한국 수출액은 2017년 0원에서 2021년 38억 6,300만원으로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2017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5년 새 위해수협을 통한 국산 수산물 수출액은 34억 5,300만원에 그쳤지만, 동기간 중국산 수산물의 수입액은 110억 3,600만원에 달했다._표1

한편, 위해수협은 2017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간 매년 적자를 기록하며 총 11억 3,600만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국내 수산물의 대중 수출이라는 목적도, 법인의 재무적 건전성도 달성하지 못한 셈이다. _표2

신정훈 의원은 “국산 수산물의 중국 수출을 위해 설립한 위해수협이 중국산 수산물 수입상으로 전락했다”며, “본래 설립목적에 맞게 국산 수산물의 중국 수출 제고를 위한 다양한 판로 개척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10/19 [09:00]  최종편집: ⓒ 전남방송.com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2024년 4월 이달의 추천관광지-관
많이 본 뉴스